보도자료

'위기의 이웃 위해 몸을 던진 용감한 시민 영웅’ 4명, ‘포스코히어로즈’ 선정

구분,등록일자,첨부파일, 조회수
구분 포스코히어로즈펠로십 등록일자 2022.02.21
첨부파일 조회수 12956

- 60대 부부를 흉기로 찌르고 달아난 강도범을 제압한 최덕규, 셔크라트씨

- 불 속을 뛰어들어 잠든 이웃을 깨워 대피시킨 최다래, 박진수씨

 

포스코청암재단(이사장 김선욱)이 위기의 이웃을 위해 몸을 던진 최덕규(50)씨, 셔크라트(45)씨, 최다래(19)씨, 박진수(19)씨 등 용감한 시민영웅 4명을 ‘포스코히어로즈’로 선정하고 2월 18일 상패와 장학금을 전달했다.

 

이번에 포스코히어로즈로 선정된 최덕규(50)씨와 셔크라트(45)씨 는 지난해 12월 20일 오후 6시경 평택시 단독주택가에서 택배기사를 가장해 가정집에 들어가 60대 부부를 흉기로 찌르고 현금을 빼앗아 달아난 강도범을 제압했다.   

 

인근 카센터에서 일하던 두 사람은 “칼을 든 강도가 들었으니 도와 달라”라는 이웃 주민의 요청에 들고 있던 대 드라이버를 가지고 약 200미터가량 뛰어서 강도범을 추격했다. 강도범이 시동이 걸린 차량을 탈취해 도주를 시도하자, 최덕규 씨가 앞바퀴 휠에 드라이버를 꽂아 차량을 멈추었으며, 셔크라트씨는 차량에서 내려 도주하는 강도범을 격투 끝에 제압했다. 이 과정에서 흉기로 가슴 부위에 찔리는 부상을 입기도 한 셔크라트씨는 “흉기를 보는 순간 내가 다치더라도 이웃 주민들을 위해 잡아야겠다는 생각뿐이었다”라며 “더 큰 피해가 나지 않아 다행이다. 평소 따뜻하게 대해준 이웃 주민들을 위해 조금이나마 보답을 한 것 같아 기쁘다”라고 말했다. 러시아 국적의 이주노동자 셔크라트씨는 4년전 고려인 아내와 한국에 정착하여 생활하고 있다.

 

함께 포스코히어로즈로 선정된 최다래(19) 씨와 박진수(19) 씨는 지난 1월 2일 새벽 3시경 포항시 북구 원룸 화재현장에서 불길 속으로 뛰어 들어가 잠든 주민 7명을 깨워 대피시켰다.

 

이른 새벽에 불에 타는 냄새가 나자 즉시 밖으로 나가 불길을 확인한 두 사람은 119에 신고를 한 뒤 소화기를 챙겨 현장으로 달려갔으며, 연기가 가득한 건물로 들어가 일일이 문을 두드려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발 빠른 초기 대처로 큰 인명피해를 막은 최다래 씨와 박진수 씨는 “화재진압은 늦었다고 판단하여 주민들이라도 깨워 대피시켜야겠다는 생각뿐이었다”라며 “보상을 바라고 한 행동은 아니었는데 큰 상과 장학금을 받게 되어 기쁘다. 올해 대학에 입학하는 신입생으로서 더 열심히 학업에 정진하겠다”라고 말했다.

 

포스코히어로즈펠로십은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살신성인의 자세로 자신을 희생한 의인이나 의인의 자녀가 안정적으로 학업을 계속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사회적 귀감이 되는 공직자나 일반 시민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의로운 행동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우리 사회 구성원들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서로 도울 수 있는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기 위해 2019년 제정되어 현재까지 총 53명의 포스코히어로즈를 선정했다.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2022년 포스코청암상, 남기태 서울대 교수 등 수상자 선정 2022.01.21
다음글 포스코그룹, 소중한 생명 구한 의인 3명 정규직 채용 2022.03.23